[Humanitas & Managing Yourself]  畵中有訓

공자가 제자를 알았듯,남이 나를 알아주면… 143호(2013년 12월 Issue 2) | 고연희

 

편집자주

미술사와 문학 두 분야의 전문가인 고연희 박사가 옛 그림이 주는 지혜를 설명하는 코너畵中有訓(그림 속 교훈)’을 연재합니다. 옛 그림의 내면을 문학적으로 풍부하게 해설해주는 글을 통해 현인들의 지혜를 배우시기 바랍니다.

 

공자의 질문

 

공자가 제자들에게 말했다. “내가 자네들보다 나이가 많다고 어려워 말게나. 평소에 자신을 남들이 몰라준다 말하는데 만약 그대들을 알아준다면 그대들은 어떻게 하겠는가. 이야기들 해보시게.” 용기를 부추기며 자신의 포부와 능력을 말해보라는 스승의 제안에 가장 먼저 불쑥 나선 이는 자로였다. 자로는 큰 나라가 사방으로 둘러싸여 침략과 기근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라도 3년 내에 국력 강화와 백성 교화를 완수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공자가 웃었다. 제자 염유는 좀 더 작은 나라의 경제문화라면 자신이 해결할 수 있다고 했다. 공서화는 제사나 의식의 예식을 행하는 관리노릇 정도는 잘할 수 있다고 다소 겸손하게 답했다. 이렇게 대화가 오가는 내내 비파를 연주하던 제자 증점은 머뭇거리며 말하고자 하지 않았다. 공자가 증점에게 말하라 하니 증점은 앞의 세 사람과 생각이 다르다고 답했다. 공자는 다시 생각을 말하라고 권했다.

 

 

 

증점의 답

 

증점은 비파를 길게 한 번 튕기고 나서 말했다. “늦은 봄날에 봄옷이 만들어지면 관 쓴 사람 대여섯 명과 아이들 예닐곱 명과 함께 목욕하고 무정에서 바람 쐬며 노래하고 돌아오겠습니다.” 공자가 감탄하고나도 증점과 함께하겠노라고 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143호 추천 기사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