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열전] 완벽을 위한 사투

paly

강사 황효순 권한 모바일웹 유료회원

영상보기

영상이 길어 분할하여 업로드 하였으니 순서대로 보시면 됩니다.

강좌 소개

전국 시대, 초(楚)나라에 변화씨(卞和氏)란 사람이 형산(荊山)에서 봉황이 돌 위에 깃들이는 걸 보고 그 옥(玉)의 원석을 발견하자 곧바로 여왕에게 바쳤다. 여왕이 보석 세공인(細工人)에게 감정시켜 보니 보통 돌이라고 한다. 화가 난 여왕은 변화씨를 월형( 刑:발뒤꿈치를 자르는 형벌)에 처했다. 여왕이 죽은 뒤 변화씨는 그 옥돌을 무왕(武王)에게 바쳤으나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이번에는 왼쪽 발뒤꿈치를 잘리고 말았다.
무왕에 이어 문왕(文王)이 즉위하자 변화씨는 그 옥돌을 끌어안고 초산 기슭에서 사흘 낮 사흘 밤 동안 피눈물을 흘렸다. 문왕이 소문을 듣고 사람을 보내어 그 까닭을 물었다.
세상에 발 뒤꿈치를 잘리는 형을 받은 사람은 적지 않다. 그대만이 그처럼 슬퍼하며 통곡하는 이유가 뭔가?
그러자 화씨는 이렇게 대답했다.
발 뒤꿈치가 잘렸다고 운 건 아닙니다. 천하의 보옥인데도 돌덩이로 단정하고 그것을 바친 정직한 저를 사기꾼으로 몬 것이 슬퍼서 울고 있는 것입니다.
문왕은 즉시 옥돌을 세공인에게 맡겨 갈고 닦아 본 결과 천하에 둘도 없는 명옥이 영롱한 모습을 드러냈다. 문왕은 곧 변화씨에게 많은 상을 내리고 그의 이름을 따서 이 명옥을 和氏之璧이라 명명했다.
그 후 화씨지벽은 조(趙)나라 혜문왕(惠文王)의 손에 들어갔으나 이를 탐내는 진(秦)나라 소양왕(昭襄王)이 15개의 성(城)과 교환하자는 바람에 한때 양국간에는 긴장이 조성되기도 했다. 이에 연유하여 화씨지벽은 연성지벽(連城之壁)이라고도 불린다.
그래서 화씨지벽을 가지고 진나라에 갔던 인상여(藺相如)가 천하의 보옥을 그냥 뺏길뻔 한 것을 기지(機智)로 흠집 하나 없이 온전히 가지고 돌아왔다고 해서 완벽(完璧)이라는 성어가 생겨났다.
진(秦) 26년 초(楚)를 멸망시키고 이 옥을 얻은 시황제(始皇帝)는 옥공(玉工)으로 하여금 도장을 깎게 하고 재상 이사(李斯)에게 여덟 자를 전서(篆書)로 쓰게 해서 처음 옥새로 사용하게 되었다.

강사 소개

황효순 한양대 중국경제통상학부 교수는 문학박사로 해외한민족연구소, 동아시아경제연구원에서 연구했고 동서문화센터에서 지역경제학 박사학위도 받았다. 황 교수는 오랫동안 중국문화와 전통연구로 중국지역개발연구원 원장을 맡아 양국교류에 앞장 서 왔으며 중국공산주의청년단 외국인 고문, 국제교류 올림피아드 한국위원장도 맡고 있다.
최근에는 (사)행복한 고전읽기 이사로 동양고전의 심오한 지혜를 전파하기 위해 주요기업, 정부기관, 경제단체, 교육기관 등에서 중국과 동양고전 관련 특강을 많이 한다.
저서로는 중국 지역개발론, 문화자원과 중국경제의 발전과정, 중국 주요도시의 문화적 자원활용, 사마천이 찾아낸 사람들, 한비자의 독설 등이 있고 역서로는 한비자, 알다가도 모를 중국, 중국인 등 다수가 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