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e & interview]  Innovator's Insight: IBK 기업은행 문화콘텐츠금융부

투자하는 영화마다 대박. 문화콘텐츠 감식안 빛났다 216호(2017년 1월 lssue 1) | 장윤정

Article at a Glance

 이제 더 이상 극장 스크린 속 투자자 명단에서 ‘IBK기업은행을 발견하는 것은 낯선 일이 아니다. 2012년 국내 시중은행으로는 처음으로 문화콘텐츠 투자 전담부서를 만들었을 때까지만 해도보수적인 금융회사가 웬 문화콘텐츠 투자냐?”는 의아한 시선이 적지 않았다. 하지만 이 같은 시선을 비웃기라도 하듯 기업은행은 이제 손대는 영화마다 대박을 터트리고 있다. 다양한 외부 인력과 자체 인력이 어우러지며 콘텐츠를 읽는재무감각이 동시에 생겼고, 투자에 이르기까지 여러 단계를 거치면서 일종의집단지성의 힘이 발휘됐다.

 

편집자주

이 기사에는 동아일보 미래전략연구소 인턴연구원 한정우(고려대 경제학과 4학년) 씨가 참여했습니다.

 

“전하, 신에게는 아직 열두 척의 배가 남아 있사옵니다.” 대한민국의 흥행역사를 새로 쓴명량’, 1426만 관객이 관람한국제시장’ ‘관상’ ‘베테랑’ ‘검사외전’, 여기에 올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달군인천상륙작전부산행까지…. 제목만 나열해도 쟁쟁한 이 영화들은 한국영화 대표 흥행작이라는 점 외에도 공통점이 하나 더 있다. 바로 IBK기업은행(이하 기업은행)이 투자한 영화라는 점. 최근 몇 년간 기업은행은 흥행영화를 알아보는 놀라운감식안’을 자랑하며 쏠쏠한 수익을 올리고 있다.

 

사실 문화콘텐츠 분야는 금융권의 투자가 전무했다. ‘매출’ ‘영업이익률등 기업 재무제표의 각종 수치를 꼼꼼히 따져 대출을 해줘도 부실이 생기는 마당에 금융회사들은 감히 영화 시나리오 등으로 흥행 가능성을 분석해 투자를 결정할 엄두조차 내질 못했다. 문화콘텐츠 투자는리스크 관리가 생명인 은행에는 어울리지 않는 분야로 여겨졌다. 영화사들도 까다로운 1금융권에서 영화에 관심이나 가지겠느냐며 아예 투자를 유치할 기대조차 하지 않았다.

 

하지만 기업은행이 누구도 가지 않았던 길을 선택했다. 2012 1월 시중은행으로는 처음으로 문화콘텐츠 투자·대출 전담팀을 만든 것. 국책은행으로서 한국 문화콘텐츠 산업을 육성하는 동시에 전통적인 방법으로는 안정적인 수익을 내기 어려운 만큼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하자는 취지였다.

 

시장 안팎의 시선은 회의적이었다. ‘금융 산업영화는 체질이 다르다며 몇 번의 쓴 맛을 보고 나면 기업은행이 미련 없이 영화산업을 떠날 것이란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수년이 흐른 현재 기업은행은 문화콘텐츠 투자를 도리어 확대해나가고 있다. 견고한 투자성적을 내며 이제 영화판에서는큰손으로 자리 잡았다. 올여름만 해도부산행부터밀정까지 연달아 흥행에 성공, 이제흥행영화를 알고 싶으면 기업은행에 가서 물어보라는 농담까지 새어나올 정도다. 위험을 무릅쓰고 새로운 시장에 도전, 성과를 거둬낸 기업은행 문화콘텐츠금융부를 DBR이 만나 그 비결을 들었다.

 

은행원 하면 모니터를 들여다보다 숫자를 들이밀며 대출 금리를 안내해주는 모습이 떠오르는가. IBK기업은행 문화콘텐츠금융부 직원들은 재무제표 대신 영화 시나리오를 읽고, 채권시장 대신 감독의 흥행성과 경쟁 작품을 분석한다. 은행원의 틀을 깨고 문화콘텐츠 투자에 뛰어든 이들은 작품에 따라 높게는 200%에 달하는 수익률을 거두는 놀라운 투자 감식안을 자랑하고 있다. 정통 금융맨에서 변신, 시나리오열공중인 이동현 문화콘텐츠금융부 팀장은 문화콘텐츠 투자에 대해어렵지만 즐겁다이런 것이 콘텐츠가 주는 힘이라고 말한다.

 

보수적인 은행에서 다양한 문화콘텐츠에 투자해 성과를 거두고 있는데 문화콘텐츠금융부 조직원들의 면면이 궁금하다.

 

국책은행으로서 콘텐츠 산업에 기여하기 위해 야심 차게 조직을 신설했지만 금융회사에 문화콘텐츠 투자를 위한 노하우가 있을 리 없었다. 이 때문에 2012년 전담조직을 만들면서 획기적인 실험을 했다. 바로 금융권 인력이 아닌 문화콘텐츠계 인력들을 영입한 것이다. 영화 투자배급사, 방송사, 문화콘텐츠 관련 공공기관 등 다양한 조직에서 경험을 쌓아온 인력들을 스카우트해 왔다. 여기에 현재 팀장으로 있는 나를 비롯해 상당수는 인사 발령으로 현 부서에 오게 된 정통금융맨이다. 나만 해도 1998년 입행해 1월 인사 전까지는 IB파트에서 일했다. 한 마디로 금융맨들과 영화·방송계 출신들이 어울려 있다고 보면 된다. 서로 다른 뿌리를 가진 인력이 섞여 있다는 것이 어찌 보면 경쟁력이다. 영화방송계 출신이 볼 수 없는 점을 은행 공채 출신이, 은행 공채 출신이 볼 수 없는 점을 외부에서 온 인력이 체크하는 등 상대방이 볼 수 없는 부분을 감지할 수 있다.

 

은행 내부에서도 미디어학, 연극영화학, 신문방송학 등을 전공한 젊은 직원들이 꾸준히 수혈되고 있다. 현장 제작사에 대한 방문과 출장 등을 자유롭게 허용하고 영화, 문화행사, 전시회 등을 관람하며 최대한트렌드를 읽는 눈을 놓치지 않으려고 애쓰고 있다.

페이스북 트위터

216호 추천 기사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