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Innovation in Disruption Era]  로베르토 베르간티 교수 강연

고객이 ‘원하는 것’? 그들이 ‘필요한 것’! 제품에 의미를 부여하라 216호(2017년 1월 lssue 1) | 로베르토 베르간티, 하정민

Article at a Glance

- 아이디어가 넘쳐나는 세상에서는 아이디어를 어떻게 만드느냐가 아니라 올바른 아이디어를 어떻게 고르느냐가 중요하다.

- 시대 변화에 따라 제품의 의미도 변한다. 과거 양초는불을 밝히는 도구였지만 이제사람을 환영하는 도구이다. 마찬가지로 디지털카메라 역시추억을 저장하는 도구가 아니라소셜미디어에서 타인과 소통하기 위한 도구.

- 고객을 제품과 사랑에 빠지게 하라. 그러려면 해당 제품에 고유한 의미를 부여해야 한다. 고객의 사랑은 어떤 제품의 퍼포먼스가 경쟁사 제품보다 더 좋았을 때가 아니라 더 좋은 의미를 부여해줄 때 나온다.

- 고객이 원하는 것을 주지 마라. 그들이 필요로 하는 것을 줘라.

- 설사 생산자가 그 제품을 좋아하지 않더라도 고객은 해당 제품을 사랑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아라.

 

편집자주

이 기사의 제작에는 동아일보 미래전략연구소 인턴연구원 박민혁(연세대 사회복지학과 4학년) 씨가 참여했습니다.

 

내가 옷에 관심이 많은 이탈리아 사람이라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네이선 퍼 교수님이 말씀해준 제니퍼 하이만의 드레스 대여업 아이디어에 큰 감명을 받았다.

 

나는 디자인 학교에서 오랫동안 강의를 했고 수많은 패션회사를 컨설팅했다. 우리는혁신=아이디어라는 신화 혹은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다. 일단 드레스 대여업 아이디어를 볼까? 이 아이디어는 오랫동안 존재해왔다. 다만 이를 실행으로 옮기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있을 뿐이다. 왜 제니퍼 하이만에게는 그것이 가능했을까? 그는 비전을 가진 사람이었기 때문이다. 즉 아이디어와 비전은 완전히 다르다. 이 차이를 아는 것이 혁신의 출발점이다.

 

로베르토 베르간티(Roberto Verganti) 교수는 이탈리아 밀라노 폴리테크니코의 혁신경영 전공 교수이며 기업의 전략적 혁신을 돕는 컨설팅회사인 프로젝트 사이언스(PROJECTSCIENCE)의 설립자다. <포천> 선정 500개 기업, 세계 여러 나라 정부에 디자인과 혁신 관련 정책 자문을 하고 있다. 저서로 <디자이노베이션(원제: Design-driven innovation : changing the rules of competition by radica)> 등이 있다.

 

‘혁신=아이디어고정관념을 탈피하라

 

혁신에 관한 많은 책을 보면 책 표지에 대부분 전구가 있다. 반짝반짝 빛나는 전구는 아이디어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너무 식상하지 않은가? 왜 혁신은 다른 이미지를 가지면 안 되는가? 왜 이런 일이 벌어질까? 그건 바로 우리가혁신=아이디어라는 고정관념에 갇혀 있기 때문이다.

 

10∼15년 전에는 아이디어를 보유하는 일 자체가 어려웠다. 그때는혁신=아이디어화가 아니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 2016년 현재에는 아이디어가 너무 많다. 우리는 아이디어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 내가 컨설팅한 회사 중아이디어가 없다고 한 기업은 아무도 없다. 사실 아이디어가 너무 많아서 문제다.

 

2011년 멕시코만에서 원유공장이 폭발해 엄청난 양의 기름이 바다에 유출됐다. 당시 원유유출 방지에 대한 아이디어 공모를 했는데 무려 2500개의 아이디어가 나왔다. 즉 아이디어를 갖는 건 쉽다. 중요한 건 아이디어를 어떻게 만드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해야 올바른 아이디어를 고를 수 있느냐는 것이다.

 

왜 현대사회에서 아이디어가 넘쳐날까? 크게

3가지 이유다. 첫째, 기술이 엄청나게 발전했고, 둘째, 인구의 30%가 창의성을 지닌 똑똑한 집단에 속한다. 셋째, 인터넷이 있다.

 

아이디어를 빛으로 비유한다면 현대기업은 너무 많은 빛을 가지고 있다. 이젠 그림자가 필요한 시대다. 넘쳐나는 아이디어를 실제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비전을 가지려면 올바른 아이디어를 골라내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나보다 먼저 오늘 이 자리에서 강연하신 톰 피터스 교수, 이타마르 시몬슨 교수도 말했듯 올바른 아이디어를 골라내려면 실패는 불가피하다. 이에 대해 거부감을 갖거나 두려워하지 마라.

 

양초는 불을 밝히는 도구가 아니라 사람을 환영하는 도구

 

몇 년 전 내가 어머니께우리 집에 양초가 얼마나 있죠?”라고 여쭤봤다. 어머니는전기가 꺼졌을 때 사용할 양초, 종교 행사에 쓸 양초 2개가 있다고 하셨다. 최근에 다시 어머니께 양초 몇 개가 있냐고 여쭤보니 수십 개를 갖고 계시더라. 실제 유럽 양초산업은 최근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놀랍지 않은가? 금융위기 와중에도 양초 소비가 늘었을 정도다.

 

단순히 전기가 나갔을 때 빛이 필요하다면 휴대전화 화면을 쓸 수도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왜 양초를 소비할까? 꼭 필요한 물건이 아닌 데도 말이다. 그리고 프라이스캔들은 몇 년 전 파산했는데 양키캔들은 왜 번성할까?

 

프라이스캔들은 더 밝고, 더 오래 쓸 수 있는 양초 생산에 집중했다. 반면 양키캔들은 양초 본연의 목적이 아닌 액세서리 개념으로 접근했다. 사람들이 굉장히 큰 유리병 안에 들어있는 양키캔들 제품을 사는 건 불을 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친구들을 환영하고, 모임 장소를 장식하고, 좋은 향기를 맡으려는 용도다.

 

, 사람들은 양초라는 제품이 아니라 환대(hospitality)라는의미를 사는 것이다. 내 어머니가 30년 전에 양초를 사용한 이유는 불을 밝히기 위해서였지만 지금 어머니가 보유한 수십 개의 양초는 좋은 향기를 맡고 사람들을 환영하기 위해서다. 제품의 의미 자체가 완전히 바뀐 것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216호 추천 기사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