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e Innovation in Disruption Era]  네이선 퍼 교수 강연

완벽한 솔루션은 한 번에 안 나와. 일단 만들고 실험하고 부딪쳐라 216호(2017년 1월 lssue 1) | 네이선 퍼, 하정민

Article at a Glance

- 우리는 불확실성의 시대에 살고 있다.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크고 변화 속도도 빠른 시대에는 불확실성을 관리할 수 있는 스타트업 마인드로 기업을 운영해야 한다.

- 완벽한 해답을 추구하지 말고 실험을 지속하라. 프로토타입(prototype) 생산에 주력하라.

- 단 한 번에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생각을 버려라.

- 실험을 두려워하지 않는 기업이 살아남는다

- 고객에게 감정적, 사회적 가치를 부여하라.

편집자주

이 기사의 제작에는 동아일보 미래전략연구소 인턴연구원 진세현(경희대 컨벤션경영학과 3학년) 씨가 참여했습니다.

 

내가 너무 젊어 보일 수도 있겠지만 인스타그램 창업자들이 바로 내 제자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나이를 많이 먹었다(웃음).

 

많은 대기업 경영자들이 내게 와서 이런 말을 한다. “우리 회사는 기성 대기업인데 스타트업처럼 운영하고 싶어요. 업무 추진 속도도 확 높이고 싶어요. 어떻게 하면 될까요?” 그러면 나는 이렇게 답한다. “방금 말씀하신 그 아이디어를 직원들과 공유하셨나요? 과연 직원들이 뭐라고 하던가요?”

 

이때 임원들의 대답은 한결같다. “직원들이회사에 제가 원하는 대로 옷을 마음대로 입고 와도 될까요? 재택근무를 해도 되나요? 스타트업처럼 저에게도 회사 지분을 주실 건가요?’라는 말부터 하더라는 것이다. 직원들과 자신들의 생각 차이가 현저하게 크다는 것이다.

 

이 간단한 대화에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은 모든 얘기가 들어 있다. 진짜 스타트업이 무엇인지, 스타트업처럼 행동하고, 사고하고 기업을 운영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말해보도록 하겠다.

 

네이선 퍼(Nathan Furr) 교수는 프랑스 인시아드(INSEAD) 경영대학원 교수다. <이노베이터 메소드(Innovator Method)>의 저자로 혁신 및 기술 전략, 특히 스타트업과 기존 기업들이 기술적 변화와 혁신의 불확실성을 어떻게 관리하는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드레스 대여업 창업 사례

 

제니퍼 하이만은 경영대학원(MBA) 재학생이었다. 어느 날 그가 집에 갔는데 제니퍼의 막내 여동생이 지인의 결혼식에 입고 갈 옷이 없어 고민하고 있었다. 동생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제니퍼가 이런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왜 매번 남의 결혼식을 위해서 비싼 드레스를 사야만 할까? 한 번만 입고 말 건데 말이지. 차라리 드레스를 빌려 입고 결혼식에 가자!”

 

제니퍼는 고급 디자이너의 옷을 온라인으로 구매해 하루 입고 다시 우편으로 반납하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 아이디어에렌트더런어웨이(rent the runaway)’라는 이름도 붙였다

 

제니퍼는 당장 아이디어를 실험했다. 친구들로부터 옷을 잔뜩 빌린 후 하버드대 캠퍼스에서 큰 댄스 파티가 열렸을 때 여자들에게이 옷을 한 번 빌려서 입어보세요라고 광고를 한 것이다. 광고를 본 사람 중 35%가 옷을 빌렸고 옷을 빌린 사람 중 96%가 옷을 좋은 상태로 반납했다.

 

이런 일을 일주일 정도 되풀이하면 실제 비즈니스를 진행할 만한 데이터가 쌓인다. 성질 급한 사람이라면 벌써 창업 자금을 마련하고 팀을 꾸렸겠지만 제니퍼는 이에 그치지 않고 한 번 더 실험을 했다. 왜냐면 처음에는 옷을 빌린 여성들이 직접 옷을 입어봤지만 두 번째 실험에서는 옷을 입어보지 않고서도 빌릴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제니퍼는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을 얻기 위해 예일대로 가서 실험을 진행했다. 처음 실험 때보다 2배 정도 많은 옷을 빌렸다. 이번에는 광고를 본 사람들의 55%가 옷을 빌렸고 100%가 좋은 상태로 반납했다.

 

제니퍼는 세 번째 실험을 진행했다. 이번에는 아예 뉴욕시로 가서 옷을 빌려준다는 웹사이트를 만들었다. 광고를 본 사람들의 5%가 옷을 빌렸고 그 중 98%가 좋은 상태로 옷을 반납했다. 제니퍼는 비슷한 실험을 계속하다가 이 아이디어로 창업을 했다. 대단하지 않은가?

 

제니퍼는 아이디어가 떠오르자마자 신속하게 실험을 했고 이를 창업으로 연결했다. 이것이 바로 현대처럼 고도의 불확실성 시대에 적응할 수 있는 프로세스이고 테크닉이다. 만일 제니퍼가 처음렌트더런어웨이(rent the runaway)’ 아이디어를 자신의 MBA 동료나 교수에게 얘기했으면 어땠을까? 절대 이 스타트업을 창업할 수 없었을 것이다.

 

제니퍼의 실험은 단순한 창업 테크닉이 아니다. 불확실성을 관리하기 위한 전략인 것이다. 제니퍼는 자신이 처해 있는 상황의 문제가 뭔지, 이를 통해 어떤 비즈니스모델을 창출할 수 있는지, 어떤 기술이 필요할지 등등에 관해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무작정 실험부터 한 것이다. 이게 바로 불확실성을 관리하기 위한 최고의 기술이다.

 

우리는 불확실성의 시대에 살고 있다. 대외적 불확실성도 너무 크고 규제와 경쟁도 심하다. 기술의 변화 속도, 사회 전반의 전환 규모도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크고 빠르다. 이런 시대에서는 불확실성을 관리할 수 있는 스타트업 마인드로 기업을 운영해야 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216호 추천 기사보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