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Business Cases]  드라마 ‘태양의 후예’

사전 제작, 두 개의 결말 준비해 작품성과 유연성 두 마리 토끼 잡다 215호(2016년 12월 lssue 2) | 노동렬, 강신규

Article at a Glance

 국내외에서 3000억 원 규모의 매출을 올린 KBS TV 드라마태양의 후예성공 요인

1) 극장용 영화 배급사 NEW와의 합작으로 기존 TV 드라마 제작의 약점이었던 해외 촬영의 완성도를 높이고 이해관계자에게 신뢰감을 줌

2) 사전 제작으로 전체 심의를 받아 중국과 한국에 동시 방영이 가능하게 하는 한편 결말을 두 가지로 만들어놓고 시청자 반응에 따라 선택해 마지막 회까지 높은 시청률 유지

3) 군대라는 드라마에서 보기 힘든 주제, 남성에 의존적이지 않은 독립적인 여성 의사 캐릭터로 시청자에게 어필

 

한류 드라마의 성공신화를 다시 쓴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 2016 224일부터 414일까지 방영된 KBS 공사창립 43주년 특별기획이자 한국 방송 89주년 특집 드라마다. SBS ‘상속자들의 김은숙 작가와 MBC ‘여왕의 교실의 김원석 작가가 공동 집필하고, KBS 드라마 제작국의 이응복 PD와 백상훈 PD가 공동 연출을 맡았다. 영화 ‘7번방의 선물변호인을 배급했던 투자배급사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NEW)의 첫 번째 드라마 투자작이며, 첫 회부터 한국과 중국에 동시 방영됐다. 16부작으로 구성된태양의 후예는 마지막 회 시청률 38.8%(닐슨 코리아)를 기록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시청률 30%를 넘긴 KBS 미니시리즈가 2010추노제빵왕 김탁구이후 6년간 없었음을 감안하면 KBS에 있어서도태양의 후예가 남긴 기록은 의미가 크다.

 

중국에서도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동영상 플랫폼인 아이치이(·iQiyi)에서 8회 만에 누적 조회 수 10억 뷰, 16회를 마친 415일 오전 8시에는 257000뷰를 넘어섰다. 이는 SBS ‘별에서 온 그대’, MBC ‘해를 품은 달등 중국에 진출했던 한국 드라마의 역대 흥행기록을 단순히 갈아치운 수치다. 중국 최대 SNS인 웨이보(微博·Weibo)의 누적 클릭 수도 80억 회에 달했다. 회당 판권료 역시 SBS ‘피노키오’( 28만 달러, 한화 31000만 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25만 달러(한화 3억 원)를 기록했다. SBS ‘별에서 온 그대이후 주춤하던 드라마 한류 붐의 재확산 공신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한 셈이다.

 

해외에서의 인기는 중국에만 그치지 않았다. 일본에는 회당 약 10만 달러( 20억 원)에 판매돼 한국 드라마의 판매 가격 상승을 유인했다. 이 밖에 대만, 홍콩, 태국 등 아시아 국가들뿐 아니라 영국, 프랑스, 독일 등의 유럽 국가, 미국과 호주 등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 30개국이 넘는 나라에 판권을 판매했다. 북한 전문매체인 데일리NK 2016 74일 기사에 따르면태양의 후예는 북한 젊은 층들에서도 큰 인기를 모았다. 영국 BBC에서는 2016 327일자 인터넷판을 통해 한국을 넘어 세계 각국에서 화제몰이를 하고 있는태양의 후예열풍에 대해 집중 조명하기도 했다.

 

이러한 국내외의 인기에 힘입어태양의 후예가 거둔 경제적 성과는 매우 컸다. 해외 선판매비 총 107억 원, 간접광고비 30억 원으로 방송 전에 이미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CF로만 올린 매출도 약 66억 원이다. 중국 아이치이의 유료 회원 증가 및 조회 수에 따른 수익, 중국 위성 TV 방송권, 리메이크권, 국내 VoD IPTV, 케이블 채널, MD 사업 등 기타 부가수익 역시 꾸준히 올렸다. 이에태양의 후예매출액은 국내외 통틀어 3000억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800∼1000억 원 정도의 매출액을 기록하는 국내 1000만 관객 영화 2편의 매출액을 합친 것보다 더 큰 규모다. 예상 순수익 역시 최소 500∼1000억 원대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는태양의 후예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1조 원 이상일 것이라 분석한 바 있다. 여기에 관광 효과, 상품광고 효과, 국가 이미지 제고 등의 차원을 더하면태양의 후예가 가져올 총 파급효과는 훨씬 더 클 것으로 예측 가능하다.

 

사회·문화적으로 미친 영향도 작지 않았다. 드라마의 히트와 함께 거미, 김준수, 다비치, 에릭남, 엑소의 첸, 윤미래, 케이윌 등이 부른 사운드트랙(OST)도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한국 군대 특유의 어투인 “∼했지 말입니다도 크게 유행했다. 군 제대 이후 첫 복귀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송중기에게는신한류 아이콘의 위상이 부여됐다. 대통령 행사에 초청됐을 뿐 아니라 제주항공 등 많은 기업의 모델로 발탁됐다. 중국 푸젠, 저장, 쓰촨, 윈난, 광둥의 5 TV 방송국은 세트장으로 사용된 태백 한보탄광 폐광터와 삼탄아트마인 등을 촬영하기 위해 현지를 방문하기도 했다. 드라마 촬영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철거된 태백시 세트장이 복원되기도 했다. 국내를 찾은 중국인들의 구매 열기로 극중 송혜교가 사용한 화장품 ‘BB쿠션 3월 매출액이 전월 대비 10배 이상 올랐고, ‘투톤 립 바는 아리따움 매장에서 한 달 새 16만 개 이상 팔려나갔다. 간접 광고로 삽입된 정관장, 현대차, 롯데칠성음료 등 여러 상품의 매출도 급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긍정적인 성과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엄청난 제작비에 대한 압박 탓인지 과도한 간접광고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PPL의 후예라는 비난이 나올 정도로 노골적인 상품 광고로 인해 몰입이 방해되는 경우가 잦았다. 애초 내세웠던휴먼 재난 드라마라는 설명이 유시진(송중기 분)과 강모연(송혜교 분)의 달콤한 멜로를 보여주기 위한 설정에 지나지 않았다는 비난도 있었다. 애국심 고취를 가치로 내건 듯한 단순노골적인 에피소드들이 촌스럽다는 평들도 많았다. 그럼에도 기존 한류 드라마의 온갖 기록을 갈아치우고 국내외에서 경제·사회·문화적으로 큰 성과를 거뒀다는 점에서태양의 후예가 갖는 의미는 충분하다. 이에태양의 후예가 어떻게 제작 방송됐는지 살펴보고 그 성공요인을 면밀하게 분석해봤다.

페이스북 트위터

215호 추천 기사보기

목록보기